최초 포지션의 중요성-KBS 열린음악회 사례

 

KBS 열린 음악회에서 지난 3월 27일 부산에서 녹화한 ‘부산시민과 함께하는 열린음악회’는 녹화 전부터 ê³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을 홍보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라는 논란이 많았습니다. 이에 대한 KBS 열인 음악회 측의 안내문과 불과 하루 뒤 다시 게재한 사과문을 참고로 몇 가지 의문점을 정리해 봅니다.
KBS 열린음악회가 지난 27일 개최한 삼성 창업주 ê³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 티켓”]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왜 항상 문제가 발생하면 안내문으로 대중들의 감정을 격앙시켜 놓고 사과문을 발표할까요?
    → 위기 상황분석 문제, 최초 포지셔닝 문제

  • 왜 사과문을 발표하고도 대중들의 불만과 논란은 완화되지 않을까요?
    → 대중의 요구 수렴, 분석 문제, 모니터링 문제

  • 현장 촬영 시에는 진행자를 비롯한 출연가수들의 삼성그룹 창업주의 탄생 100주년에 대한 축사를 하며 진행하였음에도 4월 4일 방송에만 노출되지 않으면 전혀 문제없다는 인식인지?
    → 위기를 바라보는 인식의 차이

  • “비록 방송 외적인 부분이기는 하나…” 라는 표현을 ë³´ë©´ 열린 음악회는 녹화에 참석하는 분들에 대한 배려는 전혀 없는 오직 방송 만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인지?
    → 위기를 바라보는 인식의 차이, 사족

  • 과연 신세계측이 상의 없이 초대권과 팸플릿에 “호암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이라는 홍보성 문구를 삽입 배포할 수 있는 것인지?
    → 핑거 포인팅 (finger-pointing)

중요한 것은 대중들, 이해관계자들이 어떤 대화를 나누고 있으며 어떤 요구들을 하고 있는지를 폭넓게 수렴하고 분석한 후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여집니다. 대중들에게 “우리의 이야기를 듣고 있고 우리를 이해해 주고 있다”는 느낌을 주지 못한 다면 사과문은 오히려 위기를 증폭키는 기폭제 역할을 할 뿐입니다.

※ 이 글은 총 8회 조회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