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 대응으로 본 위기관리 필수 4대 요소

미국 플로리다를 강타안 허리케인 어마의 피해는 예상보다 적었다고 합니다. 관련 기사를 통해 위기관리 4대 요소를 살펴보겠습니다.   허리케인 ‘어마’에 떨던 미국이 한시름 놨다. 사상 최악이리라던 예상과는 달리 생각보다는 피해가 적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허리케인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카리브해 동쪽 제도를 지나던 어마는 3등급으로 다소 약해졌다가 다시 4등급으로 세력을 키워 미 플로리다주 최남단 키웨스트 섬에 상륙했다. 하지만 11일 오전 2시쯤 1등급으로 약화됐고, 6시간 뒤에는 풍속 시속 110㎞의 열대성 폭풍으로 바뀌었다. 뉴욕타임스는 “기상학적으로 운이 좋았다”고 진단했다. 허리케인은 시계 반대방향으로 바람이 분다. 어마의 동쪽에 가장 강력한 바람이 불게 돼 있다. 인구가 적은 에버글레이즈시와 마르코섬이 이 부분에 포함돼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었다. 워싱턴포스트(WP)도 […]

무사고 기록은 위기관리를 위한 부적이 아니다.

일본에서 아픈 기억을 되새기며 끊임없이 보도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ê·¸ 아픔을 다시는 되풀이하지 말자는 각오다. 지진 자체는 자연재해라 막을 순 없지만 어떻게 대비하고 대처해야 할지, 아픔을 공유하며 앞으로의 희생을 줄이자는 것이다. 한국도 그랬으면 좋겠다. 가슴 아픈 기억이지만 20년 전 일어난 경제위기를 다시 돌아보면 앞으로 잊지 말아야 할 교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언제 재발할지 모를 다음 경제위기의 희생자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말이다. [출처: 중앙일보, 2017.07.29 01:00] ‘[나리카와 아야의 서울 산책] 위기의 기억 너무 빨리 잊는 한국, 20년 지나도 계속 되새기는 일본’ 기사 중 일부   위기관리 시스템이 철저한 나라, 매뉴얼의 왕국이라고 불리는 일본도 위기는 반드시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위기관리 선진국이라고 알려진 미국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