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이 저지르는 트위터 실수 Top4″에 대한 일부 반대 의견

 

어제 IDG Korea에 게재된 “기업들이 저지르는 트위터 실수 Top4” 내용에 일부 반대 의견이 있어 아래와 같이 정리하였습니다.

URL : http://www.idg.co.kr/newscenter/common/newCommonView.do?newsId=63049
요약 : 기업들이 저지르는 트위터 실수 Top4
1. 계획 없는 트위터 입성
2. 비정기적 콘텐츠 제공
3. 단기적 성과 기대
4. 기업의 목소리만 내는 것

1. 계획 없는 트위터 입성, 2. 비정기적 콘텐츠 제공에 대한 내용 모두 공감합니다.

3. 단기적 성과 기대
큰 틀에서 기업이 트위터를 통해 장기적 성과를 얻어내야 한다는 것에 공감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단기적 성과를 무시할 수 없습니다. (단기적, 장기적인 부분이 어느 정도의 기간인지 합의가 필요하겠지만) 기업이 트위터 활용을 통해 어느 정도의 단기적 성과를 제시하지 못한다면 트위터를 기업이 활용하는데 있어 부담감이 있습니다. (더 세부적으로 이야기 하면 기업 내 담당자들의 KPI에 대한 부담감)

또한 해당 기사에서는 “트위터가 좋은 것은 모든 것이 측정 가능하다는 점이다”라고 이야기 하는데 이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으며 실제 트위터가 모든 것을 측정하지 못합니다. (단순히 유저 프로파일도 확인할 수 없기에 명확한 타겟팅도 힘듭니다.)

해당 기사에선 “예를 들면, 누가 회사의 사이트로 들어왔는지 추적하고, 얼마나 많은 시간을 사이트에서 보냈는지 측정하고, 주요 수치에 대해서 기록해 두라”라고 권했다.”라고 표현했는데 이는 기업이 자체적으로 구축한 웹사이트에 해당되는 이야기며 (웹 사이트의 로그 분석) 자체 트위터 분석 툴을 개발하지 않는 한 힘든 면이 있습니다. 아니면 웬만한 것은 모두 수기나 엑셀로 처리해야 하는데 해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이게 일이 엄청납니다.


4. 기업의 목소리만 내는 것
기업의 목소리만 내는 것, 트위터에서 성공하기 위해 기업이 진정성 있고 인간적인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는 내용도 충분히 공감합니다.

하지만 인간적인 목소리라고 해서 무조건 친근한 메시지, 더 나아가서 모든 기업이 뜬금없고 어색한 구어체와 이모티콘으로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만이 진정한 인간적인 목소리가 아니라는 것을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트위터를 통한 기업의 커뮤니케이션은 친근하지만 품격은 유지해야 합니다. (이는 타겟과 기업군에 따라 전략적으로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항상 이야기 하는 소셜 미디어의 진정성과 진실성에 대해서 한번 곰곰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가 이야기 하는 기업 활동에 있어 진실성과 진정성이 과연 어떤 모습인지? 흔히 윤리적, 도덕적 진실성과 오버랩해서 기업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말이죠.

진정성이란 것은 만고의 진리와 같은 것입니다.
저는 그것들이 유독 기업의 트위터, 소셜 미디어에서만 갑자기 강조되는 것이 어색하고 부담스럽습니다.

트위터, 소셜 미디어에서의 기업의 진정성은 결국 메시지의 진정성이고 이는 전략적 메시지로 인해 기업의 진정성을 잘 표현해야 한다는 맥락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소셜 미디어에서 기업의 진정성 문제는 다시 한번 정리하겠습니다.)

※ 이 글은 총 8회 조회되었습니다.


9 thoughts on ““기업들이 저지르는 트위터 실수 Top4″에 대한 일부 반대 의견

  1. 방금전에 트위터에서 “기업들이 저지르는 트위터 실수 Top4″을 읽었는데, ‘보강편’이 여기 있군요 ^^..
    진정성, 진실성은 만고의 진리임에도 유독 트위터, 소셜미디어에서 강조되는 것이 아닌가라는 부분에 백배 공감 합니다.. 하지만 고객앞에 솔직해 진다는 건 마치 발가벗겨 지는것과 같은 느낌이라 쉽지 않은 일이죠~

    • 기업과 사람은 모두 100% 솔직할 수 없습니다. 신부님께 고해성사하는 개념과 기업의 진정성은 분명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무조건 기업의 진정성을 이야기 하는 것은 기업에게 이해할 수 없는 어떻게 ë³´ë©´ 공허한 이야기 일 수 있습니다. 진정성, 진정성…분명 쉽지않은 일인데 더 접근하기 힘들게 난제를 만들고 있지 않나 생각해 ë³¼ 일입니다. 감사합니다. 🙂

  2. 안녕하세요^^ 해당 기사를 작성한 에디터 입니다. 기사에 대한 피드백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사실, 트위터는 이렇게 써라 저렇게 써라 하기엔 상당히 자율적인 툴이지요. 기업의 제품이나 특성, 또 타깃 고객에 따라서 다른 전략으로 접근해야 할 것입니다.
    소셜 미디어 마케팅은 어찌 보면 신종 노가다 인 것 같습니다. input 대비 output이 잘 보이기도 하고, 자동화된 툴이 없으면, 남들은 쉽게 생각하는 것을 힘들게 처리해야 할 부분이 많으니까요. 더군다나 해외에는 통계 툴이 많이 있지만, 국내에서 활용할 만한건 그리 많지 않지요.
    하지만 힘든 만큼이나 전파력과 engaging이란 장점도 뛰어나기 때문에, 기업들이 잘 활용해야만 할 것 같습니다.
    기업이 소셜 미디어에서 보여야 할 진정성에 대한 글, 기대하고 있겠습니다.:D

    •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
      항상 좋은 글이라는게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글이고 그런 글들이 대부분 마케팅 교과서적인 글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조금 현실적인 딴지를 걸어봤습니다.

      장기적이어야 한다,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
      이런 화두는 마케팅 원론부터 항상 반복되는 이야기입니다. (에디터 님의 글이 나쁘다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또한 틀린 이야기도 아닙니다. 저도 항상 강조하던 이야기입니다. 오해하지 마시길…:)) 분명 중요한 개념이지만 좀더 현실적인 논의가 더욱 지속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소중한 글과 방문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

    • 아…그리고 에디터님,
      “소셜 미디어 마케팅은 어찌 ë³´ë©´ 신종 노가다”라는 표현..
      아주 적절해 보입니다. 🙂

      소셜 미디어 마케팅은 인력과 시간의 문제이며 결코 저비용 고효율의 툴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3. 진정성과 기업의 인간화에 대한 혼동을 좀 줄여주는 글들이 필요합니다. 개념적 정의가 현실적이지 않거나…너무 철학적으로 가버리면 소셜미디어 자체가 말장난이 될 수 있기 때문에 ê¼­ 필요합니다. 물론 시간이 해결해 줄 수도 있겠지만…

    • 말씀하신 부분 항상 공감합니다. 너무 도덕적이고 윤리적, 철학적 개념들로 이해되다 보니 반복적으로 고개만 끄덕이고 나중에는 공허한 경우들이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정리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맞습니다. 원문은 영문이고 필자는 외국인입니다. 에디터 분이 번역하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