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네트워크를 통한 커뮤니케이션만이 세상을 변화시키지 않는다. | 2011/08/11 17:55

/ column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가 북아프리카와 중동 독재국가의 민주화를 이끌고 있다. 이곳 국민들은 SNS를 통해 정부 비판을 공유하고, 대정부 시위를 모의한다. IT 혁명으로 일컫던 SNS가 정치 혁명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

[국민일보, 2011.01.27, "SNS, 아프리카·중동 ‘시민혁명’ 견인.튀니지·이집트 시위 물꼬 역할" 기사 중 일부]

런던 북부 토트넘에서 시작된 폭동이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젊은 세대들이 블랙베리를 이용해 약탈을 선동해 경찰들이 추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은 9일 "영국 경찰이 폭동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으니 주변에 약탈을 부추기는 사람이 있다면 부디 알려달라고 당부했다"고 보도했다.

[머니투데이, 2011.08.09, "영국 폭동 트위터 통해 확산, 약탈 증거사진 올려" 기사 중 일부]


소셜 미디어가 절대 선(善) 혹은 절대 악(惡)은 아니다.

소셜 미디어 상에서의 커뮤니케이션이 세상의 변화를 주도하는 것이 아니라 결국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가 커뮤니케이션 하는 가치의 실행과 행동이 핵심이며 그 중심은 소셜 미디어가 아닌 사람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artistsong.net/tc/ARTISTSONG/trackback/310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 [1] : ... [46] : [47] : [48] : [49] : [50] : [51] : [52] : [53] : [54] : ... [310] : NEXT ▶